르노삼성, 도심형 전기차 '조에' 체험 이벤트 "충분한 경험 제공한다"

이성주 기자 승인 2021.05.04 16:04 | 최종 수정 2021.05.04 16:05 의견 0
[자료=르노삼성자동차]

[디지털머니=이성주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도심형 전기차 르노 '조에(ZOE)' 시승행사를 연다. 고객이 직접 주행하면서 경험해볼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시승행사는 조에 시승차가 갖춰진 전국 56개 전시장에서 24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행사 기간에 조에 시승차를 운영 중인 르노삼성차 전국 전시장을 방문해 시승을 완료하고 설문조사에 응한 고객 중 500명에게는 재활용 소재를 활용해 제작한 10만 원 상당의 업사이클링 굿즈를 준다.

또한 이 기간에 조에를 구매한 고객 중 2명에게는 스팀 식기 세척기(120만 원 상당)가 추첨을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조에 오너 고객들을 초청해 조에의 성능을 즐거운 미션과 함께 테스트해 보는 특별한 행사도 별도로 운영된다. 오너 고객 체험을 통해 조에의 장점을 더욱 생생하게 공유할 수 있도록 마련된 ‘조에 마블’ 시승 챌린지 프로그램은 오는 14일부터 1박2일 동안 진행된다.

인기 보드게임 이름에서 착안한 조에 마블은 경기도 하남에서 경북 안동까지 장거리 주행과 안동 내 유명 관광지를 이동하며 미션을 수행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구성됐다. 이를 통해 조에의 넉넉한 주행거리, B-모드 회생제동 기능을 활용한 높은 에너지 효율, 와인딩 구간에서의 다이내믹한 핸들링 성능 등을 고객들이 다채롭게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장거리 주행을 통해 도심형 전기차의 대명사로서 정부 공인 도심 342km과 복합 309km를 인증 받은 조에가 실제 장거리 운행 시에도 충분한 주행 거리를 선보인다는 점을 고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오너 고객 행사와 같은 방식으로 진행됐던 사전 행사에서도 조에는 하남에서 안동까지 고저 차이가 심한 자동차 전용 고속화도로를 충전없이 주행하면서도 주행거리와 주행 종료 후 잔여거리를 합산해 최대 347km와 평균 319km의 기록을 선보인 바 있다.

르노삼성차 김태준 영업마케팅본부장은 “전기차 시장 확대로 전기차에 호기심을 갖는 고객분들이 함께 늘어나고 있지만 주변에서 전기차를 경험하는 것은 아직 쉽지 않은 일”이라며 “많은 고객들이 이번 시승 이벤트에서 조에를 통해 검증된 안전성과 합리적인 가격대에 도심에서의 충분한 주행거리를 제공하는 전기차를 충분히 경험하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디지털 세상을 읽는 미디어 ⓒ디지털머니 | 재배포할 때에는 출처를 표기해 주세요.